한 신사와 거지의 만남 -김종엽

기사입력 2019.07.06 09:02 조회수 10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eggar-521398_960_720.jpg

 

  ♡ 한 신사가 산책하다가 거지를 만납니다.
  신사는 불쌍한 마음에 주머니에 손을 넣고 지갑을 찾습니다. 그런데 지갑이 잡히지 않습니다. 다른 주머니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날따라 지갑을 집에 두고 나온 것입니다.

  돈은 없지만 뭐라도 주고 싶은 마음에 또 다른 주머니를 뒤져보지만 아무것도 없습니다. 바지 주머니, 저고리 주머니…. 주머니라는 주머니는 모두 뒤져보지만 안타깝게도 모든 주머니가 텅 비어 있었습니다. 

  난처해진 신사는 거지의 손을 꼭 잡고 말합니다.
  “미안합니다. 아무것도 드릴 것이 없어요.”

  거지가 대답합니다.
  “아닙니다. 신사 양반, 난 이미 당신에게서 많은 것을 받았습니다.”
  투르게네프의 소설 ‘거지와 신사’의 이야기입니다.


  거지가 신사에게 받은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사랑입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경건은 마음을 담은 사랑입니다.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정결하고 더러움이 없는 경건은 곧 고아와 과부를 그 환난 중에 돌보고 또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아니하는 그것이니라.”(약 1:27)

- 크리스천연합신문 김종엽 목사 - 

[크리스천연합신문 편집국 기자 happymanna@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크리스천연합뉴스 & c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